삼성증권 "중개형 ISA, 출시 1주일만에 2만5천 계좌 돌파"
삼성증권 "중개형 ISA, 출시 1주일만에 2만5천 계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삼성증권이 지난 25일 출시한 '중개형 ISA'에 1주일만에 2만5000명 이상의 고객이 몰리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증권에서 출시 이후 지난 3일까지 1주일간 신규 개설된 2만5168개의 중개형 ISA를 확인해 본 결과, 30~40대의 비중이 절반수준인 것으로(49.4%) 나타났다. 중개형 ISA에서 투자한 자산을 들여다 본 결과 88.8%가 주식이었다.

그동안 중개형 ISA는 국내주식 편입이 가능한 절세계좌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주식의 경우 양도차익이 비과세이므로 ISA의 절세 효과가 미미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가입 기간 중 200만원 한도로 보유한 주식의 배당소득에 부과되는 배당소득세가 면세되고, 주식투자에서 발생한 손실만큼 계좌내 해외펀드 등 간접상품에서 발생한 수익의 과표를 줄일 수 있는 손실상계 제도가 적용 되는 등 절세매력이 상당히 높은 상품이다.

김예나 삼성증권 세무전문위원은 "근로소득이 늘어나는 시기인 30대와 늘어난 소득을 통해 본격적인 금융 자산 투자가 이뤄지는 40대에서 중개형 ISA의 가입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은 탁월한 절세 혜택 덕분"이라며 "국내 주식에서 발생한 배당 소득에 대해 200만원 비과세는 물론, 200만원을 초과하는 배당 소득에 대해 기존 15.4%가 아닌 9.9%로 분리과세 된다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에 적용된 이월납입 제도 덕분에 2016년 도입된 일임형·신탁형 ISA를 이미 만들어 놓았던 투자자들의 경우 해당계좌를 중개형으로 이전하는 방식으로 투자원금기준 연간 투자한도를 최대 1억원까지 늘릴 수 있다. 오는 3월 중에 한국예탁결제원의 ISA 시스템이 오픈하게 되면 서로 다른 금융사 간의 ISA 이전도 가능해진다. 삼성증권은 기존 일임형·신탁형 ISA를 중개형 ISA로 이전하는 투자자들이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승호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은 "주식 등 금융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반면 활용 가능한 절세 수단은 오히려 줄어드는 추세"라며 "이번에 도입된 중개형 ISA의 다양한 절세 활용법에 삼성증권만의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결합해 새로 투자를 시작하는 주린이 고객부터 자산가까지 모두가 활용 가능한 그야말로 '필수절세통장'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