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실적 모멘텀 지속···목표가↑"-신한금투
"LG디스플레이, 실적 모멘텀 지속···목표가↑"-신한금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4일 LG디스플레이에 대해 LCD TV 패널 가격 상승과 아이폰 판매 호조 등 실적 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목표주가를 3만원에서 3만2000원으로 6.7%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소현철 연구위원은 "TV 세트업체의 LCD TV 판매 확대 및 LCD 부품 공급 부족으로 LCD TV 패널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2월32인지, 55인지 오픈셀 가격은 각각 71달러, 191달러로 12월 대비 9.2%, 7.9%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소 연구위원은 "아이폰12의 판매 호조도 지속되고 있고, 하반기 출시 예정인 아이폰13 판매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올해 전체 아이폰 판매량이 2억4000만대로 전년과 비교해 20%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사업 호조도 예상된다. 중국 광저우 OLED TV 라인이 풀가동하면서 OLED TV 패널 판매량은 787만대로 전년보다 71.7%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48인치 OLED TV 패널 생산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32인치 OLED TV 패널 생산도 시작할 예정이다. 

플라스틱올레드(POLED)는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소 연구위원은 "전략고객향(向) POLED 패널 판매량 급증으로 매출액은 전년 대비 68.8% 증가한 4조6000억원으로 전망된다"며 "사상 처음으로 POLED 패널 사업에서 흑자를 기록하면서 전체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힘입어 올해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 소 연구위원은 "1분기 LCD TV 패널 가격 상승과 전략고객향 POLED 패널 판매 호조로 영업이익이 5780억원으로 컨센서스(4272억원)를 상회하는 어닝서프라이즈가 예상된다"며 "올해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23.4% 증가한 29조9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9200억원으로 3년만에 흑자 전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POLED 사업 정상화가 실적 개선이 크게 기여하고, 최근 TV세트 업체들이 OLED TV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어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사업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