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
서울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개 자치구별 2곳씩 갖춰 글씨로 소통하던 청각장애인 불편 해소 기대
'수어통역 영상전화' 단말기 이용 체계도 (자료원=서울시) 
'수어통역 영상전화' 단말기 이용 체계도 (자료원=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청각장애인들이 의사소통 불편 없이 검사받을 수 있도록 25개 자치구 보건소 등 50곳에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설치한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3월 중순부터 운영할 수어통역 영상전화는 10인치 이상 화면을 갖춘 태블릿형 단말기로, 응용 프로그램(앱)을 통해 청각장애인과 선별진료소 직원 간 의사소통을 돕는다. 앱을 실행하면 자치구 수어통역센터와 영상전화로 연결되고, 청각장애인의 수어를 통역해 선별진료소 직원에게 들려주는 방식이다. 실외에서 쓸 수 있도록 무선통신(LTE·Wifi) 기능도 갖췄다. 

현재 청각장애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선 수어통역사와 함께 가거나, 직접 글씨를 써서 보여줘야 한다. 문제는 자치구 수어통역센터 인력이 코로나19 검사나 진료 관련 현장 통역을 맡기에 부족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대면·근접 통역을 하려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지키기 어렵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로 2곳씩, 총 50곳에 3월 중순까지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설치 장소는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필수고, 이동선별진료소는 자치구별 상황에 맞춰 결정한다. 

청각장애인들이 스마트폰으로도 수어통역 영상전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원하는 경우 앱을 보급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에 영상전화 앱을 내려 받고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골라 중계 요청을 누르면 누구나 수어통역센터와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통해 청각장애인도 불편 없이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활용을 통해 스마트한 장애인 돌봄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