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퍼레이션, 3세대 로봇카페 공개···연내 100호점 목표
비트코퍼레이션, 3세대 로봇카페 공개···연내 100호점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테크 기반 자율운영 시스템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리테일 생태계 만들 것"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다날 본사에서 비트코퍼레이션이 공개한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 (사진=천경은 기자)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다날 본사에서 비트코퍼레이션이 공개한 3세대 로봇카페 '비트3X' (사진=천경은 기자)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비트코퍼레이션이 3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다날 본사에서 3세대 로봇카페 '비트(b;eat)3X'와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매장 '비트박스'를 공개하며 "푸드테크 기반 매장 자율운영 시스템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소비자 요구에 맞춘 리테일(소매)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비트코퍼레이션은 로봇카페 사업을 위해 다날에서 독립한 푸드테크 기업이다. 

이날 비트코퍼레이션이 공개한 비트3X는 1·2세대 로봇카페보다 기능이 강화됐다. 음료를 받는 곳이 2개에서 6개로 늘면서 대기시간이 2세대와 견줘 100배 이상 빨라졌다. 원두를 가는 기계(그라인더)도 자동 조절돼 일정한 커피 맛을 유지할 수 있다. 

응용 프로그램(앱) '비트커피' 기능도 보강됐다. 앱으로 발송되는 핀번호 입력 외에 바코드 인식으로도 음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주문, 결제, 수령 과정을 외부 접촉 없이 할 수 있어 교차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낮췄다. 디자인도 간결하게 바꿨고, 구독 서비스를 도입해 할인 판매도 가능하다. 

비트코퍼레이션 임직원들이 비트3X가 설치된 자율운영 매장 '비트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비트코퍼레이션)
비트코퍼레이션 임직원들이 비트3X가 설치된 자율운영 매장 '비트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비트코퍼레이션)

비트박스는 인공지능(AI)·디지털 인텔리전스(DI)·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사물인터넷(IoT) 등을 결합한 무인 매장이다. 비트박스엔 △라이다(LiDAR)를 통한 이물질 및 노숙자 감지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매장 확인부터 AI가 스스로 재고를 파악해 발주 운영 △매장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응용을 안정적으로 지원하는 '아이매드'(i-MAD) 플랫폼이 적용됐다.

비트박스는 크게 커피 워너비, 라이프 워너비, 트렌드 워너비로 꾸며졌다. 커피 워너비는 비트쓰리엑스가 설치된 곳이다. 라이프 워너비는 최초 인증만 마치면 물건을 바로 가져갈 수 있는 '비트투고'(b;eat to go) 방식으로 운영된다. 유기농 샐러드, RTD(Ready To Drink·즉시 마실 수 있는 음료), 간식 등이 판매된다. MZ세대(밀레니얼 세대+제트 세대)를 겨냥한 기획상품(굿즈)을 판매하는 트렌드 워너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연동되는 격자무늬 2차원 코드(QR코드)를 스캔해 살 수 있도록 했다. 

비트코퍼레이션은 상권에 맞춰 비트3X만 설치하거나, 비트박스 매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성원 비트코퍼레이션 대표는 "이달부터는 본격적인 비트사업을 전개한다. 31일 판교에 비트박스 매장을 선보이고 이후 서울, 대전, 세종 등 6개 지역으로 확대해 연말까지 100곳 개점이 목표"라며 "5월부터는 북미지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도 겨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비트코퍼레이션은 1세대(40대)와 2세대(60대) 로봇카페를 완판한 바 있다. 로봇카페는 기업의 카페테리아를 비롯해 리조트·아파트 단지, 휴게소 등에서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