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약품청, 셀트리온 '렉키로나' 긴급사용 검토 착수
유럽의약품청, 셀트리온 '렉키로나' 긴급사용 검토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유럽의약품청(EMA)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레그단비맙·CT-P59)의 조기 도입을 원하는 유럽 국가를 대상으로 전문 의견을 제시하기 위한 검토 절차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검토는 렉키로나 도입이 시급한 유럽 개별 국가 방역당국이 EMA 품목허가 전에도 도입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 소속 전문가 그룹이 렉키로나 사용 가능 여부에 대한 과학적 의견을 제시하는 절차다. 지난달 24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의약품을 빠르게 평가해 허가 여부를 결정하고자 시작한 동반심사(Rolling Review·롤링 리뷰)와는 별개다. 

전문가 그룹은 코로나19 중등증 환자 및 입원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셀트리온의 임상 데이터를 평가한다. 렉키로나가 코로나19 중증 발전 비율을 낮추고 집중치료시설 내원 및 입원 비율을 줄일 수 있는지 검증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의 글로벌 승인을 받으면 즉시 원활한 공급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 10만명분을 생산했고, 수요에 따라 연간 150만∼300만명분을 추가 제조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