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공급대책에도 2월 건설경기지수 하락
대규모 공급대책에도 2월 건설경기지수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건설산업연구원)
(표=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정부가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을 담은 2.4 공급대책을 발표한 뒤에도 건설업계의 경기 회복 기대감은 크게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0.4포인트(p) 하락한 80.8로 집계됐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CBSI 지수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감염 사태 여파로 59.5까지 떨어졌다가 작년 11월 85.3으로 80선을 넘겼다. 이후 지난달까지 80∼85 안팎에서 머무르고 있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1월 조사 때는 2월에 정부가 대규모 주택공급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로 전망지수가 17p 넘게 올랐는데, 실제 지수는 오히려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대는 컸지만, 공공 주도의 공급 대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 등으로 기대와 달리 지수가 회복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부 지수를 살펴보면 신규공사 수주 지수와 건설기성 지수는 84.6, 79.8로 각각 12.2p, 5.0p 올랐으나 자금조달 지수와 공사대수금 지수는 93.1, 98.0으로 1.5p, 0.9p씩 내렸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93.2, 84.6으로 전월(86.0, 53.6) 보다 상승했지만, 대형기업은 84.6으로 전월(100.0)보다 내렸다.
 
3월 CBSI 전망 지수는 2월보다 20.6p 상승한 101.4로 조사돼 건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 연구위원은 "3월은 통상 혹한기 이후 공사발주 물량이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 등으로 지수가 상승하는 경우가 많다"면서도 "상승폭이 20포인트를 넘겨 건설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