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교육 플랫폼 'KT 에듀' 상용화
온라인 교육 플랫폼 'KT 에듀' 상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인식 출결 관리 및 수업 참여도 분석 가능
KT 에듀로 진행하는 원격 수업을 체험 중인 학생이 3월 중 적용될 안면인식 출결 관리 기능을 통해 출석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KT)
KT 에듀로 진행하는 원격 수업을 체험 중인 학생이 3월 중 적용될 안면인식 출결 관리 기능을 통해 출석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온라인 교육 플랫폼 'KT 에듀'의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KT 에듀는 실시간 화상 수업을 진행하거나 수업 교재 제작 및 관리를 비롯해 출결 관리, 과제 제출 등 학사 관리까지 원격 수업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원스톱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다.

앞서 KT는 지난해 2학기 학사 기간 서울을 비롯한 전국 37개 학교에서 KT 에듀를 시범 운영했다. 이 과정에서 교사와 학부모, 학생 등 교육 일선 현장의 의견과 요구 사항들을 실시간으로 수렴해 상용 플랫폼의 고도화를 추진해왔다.

KT는 2021학년도 1학기 개학일부터 전국 교육청 산하 주요 학교에 본격적으로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상 학교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면밀하게 분석해 실제 서비스에서 발 빠르게 구현하기 위한 소통 채널도 지속 운영한다.

KT는 이번 신학기부터 KT 에듀에 교사의 수업 진행과 학생들의 학습에 최적화된 안정적인 화상 수업 기능을 강화하고, KT의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안면인식 출결 시스템을 3월 중 적용한다. 

이 외에도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원격 수업 중 교사가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와 집중도를 보다 세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능이나 TTS(Text to Sound) 기술을 적용한 나레이션 삽입 기능과 같은 수업 교재 제작 도구 등을 올해 내 추가로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과 관련된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학원이나 기업 교육, 자격증 교육 등 교육계 전반을 비롯해 공연, 예술, 종교 활동까지 서비스를 확장해 비대면 소통이 필요한 모든 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KT와 서울시교육청이 지난해 10월부터 실시한 KT 에듀 기반의 비대면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도 올해부터 전국 단위로 단계적인 확대를 추진한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본부 전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물결은 우리 사회 전반에서 더욱 거세질 것이며, 이에 따른 혁신적인 플랫폼과 인프라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KT가 ABC 역량을 결집해 상용화한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지속 고도화하며, 교육 격차와 같은 사회적 문제를 해소할 뿐만 아니라 보다 폭넓은 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