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강경진압으로 사망·부상자 속출
미얀마, 군경 강경진압으로 사망·부상자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남부도시 다웨이에서 28일 열린 반쿠데타 시위에 참가했다가 다쳐서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미얀마 남부도시 다웨이에서 28일 열린 반쿠데타 시위에 참가했다가 다쳐서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미얀마에서 시위 참가자들 부상과 사망이 속출하고 있다.

1일 SNS 등에 따르면 어제 하루 미얀마 거의 모든 도시에서는 실탄과 최루탄으로 무장한 군경의 무자비한 진압이 이뤄졌다.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만 최소 5명, 다웨이에서 3명, 만달레이에서도 3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인권사무소는 성명을 통해 미얀마 군경의 무력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인권사무소는 미얀마인들은 평화롭게 집회를 열어 민주주의 복원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군부의 강경집압 중단을 촉구했다.

SNS에서는 군경의 강경 진압으로 여러 도시에서 최소 20명 넘게 숨졌다고 주장하는 증언과 집계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