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얀센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착수"
식약처 "얀센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투여 용법으로 개발···미 FDA 자문기구 긴급사용승인 권고
얀센 코로나19 백신 (사진=존슨앤드존슨 홈페이지) 
얀센 코로나19 백신 (사진=존슨앤드존슨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다국적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코드명 Ad26.COV2.S)의 허가심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얀센은 이날 Ad26.COV2.S의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우리 정부에서 도입 계획을 발표한 백신 중 하나인 얀센 Ad26.COV2.S는 1회 투여 용법으로 개발됐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항원 유전자를 아데노바이러스 주형에 넣어 제조한 바이러스벡터 백신으로, 국내 허가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와 동일한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얀센 Ad26.COV2.S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가 이달 26일(현지시각)자로 긴급사용승인을 권고한 미국 내 세 번째 접종 코로나19 백신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