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네덜란드서 화이자 백신 국내 수송···5만8500명분
대한항공, 네덜란드서 화이자 백신 국내 수송···5만8500명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KE9926편에서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이 하기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KE9926편에서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이 하기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화이자(Pfiz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국내로 수송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KE9926편(A330)은 전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백신을 싣고 출발해 이날 오후 12시 10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도착했다. 국내에 들여온 화이자 백신은 11만 7000도즈(Dose)로, 5만8500명분이다.

이번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송은 대한항공 뿐만 아니라 국토교통부, 질병관리청, 세관, 군경, 물류업체 유피에스(UPS)까지 협업 체계로 이뤄졌다.

대한항공은 전문적인 특수화물 운송 노하우를 토대로, 21개의 백신 수송 전용박스에 나눠 포장된 백신을 자사의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에 탑재해 안전하게 수송했다. 

특히 냉동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의 경우 항공기 대당 탑재되는 양이 엄격히 제한된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초저온 수송을 위해 많은 양의 드라이아이스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의 기술자료를 면밀히 검토해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사전에 조정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 팀을 운영하며, 백신 수송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 특히 백신 제조사별로 수송 조건이 영하 60℃ 이하의 초저온, 영하 20℃ 이하의 냉동, 2~8℃의 냉장 유지 등으로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 다양한 온도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한 콜드체인 강화와 시설 장비 보강 등에 중점을 뒀다.

이 같은 노력을 토대로 대한항공은 이달 16일 글로벌 공급망, 특수화물 수송 역량, 의약품 수송 전문성 등을 높이 평가받아 유엔 산하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수송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키도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대표 국적항공사로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