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돌풍···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 '최다'
현대차 아이오닉 5 돌풍···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완성차·전기차 모델 통틀어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신기록을 세웠다.

현대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만 3760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국내 완성차 모델·전기차 모델 통틀어 최대 기록이다. 이는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 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한 수치다.

현대차는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사전 계약 대수를 처음으로 뛰어 넘으며 EV 시대를 이끌어 나갈 혁신 모빌리티로 자리매김했다"라며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이 약 2.5%인 상황에서 아이오닉 5가 달성한 신기록은 전기차 대중화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지난 23일 처음 공개된 아이오닉 5는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비롯 새로운 전기차 경험을 선사할 우수한 기술들로 글로벌 미디어와 고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 온라인 자동차 매체 모터1은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긴 휠베이스가 인상적"이라고 말하며 "앞좌석이 최적의 각도로 젖혀져 탑승자에게 무중력 느낌을 주고 실내 터치 포인트의 상당수가 페트병을 비롯한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진 부분이 색다르다"며 실내 공간에 대해 평했다.

국내 고객은 "전기차를 구매하겠다는 생각을 안 해봤는데 아이오닉 5는 사고 싶다", "시트를 자유자재로 이동할 수 있는게 신기하고 내부 공간이 넓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 5의 가격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만 ~ 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만 ~ 5750만원이다,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