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고정비 감소로 실적 개선 시작···목표가↑"-신한금투
"파라다이스, 고정비 감소로 실적 개선 시작···목표가↑"-신한금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6일 파라다이스에 대해 지난해 진행한 구조조정에 따른 고정비 감소 등에 실적 개선세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목표주가를 2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파라다이스의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2% 감소한 1046억원, 영업손실 15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의 경우, 컨센서스(시장 추정치)인 286억원에 비해 크게 양호한 수준이다.

성준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12월에는 서울 워커힐점이 일시적으로 영업을 중지했었고, 외국인 VIP 시장은 힘들지만 로컬 교포 시장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본사 및 서울 워커힐의 구조조정(희망 퇴직)으로 일회적인 비용(약 40억원)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전체적인 비용 절감 노력으로 인해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별도 기준 EBITDA(상각전영업이익)는 흑자전환 했다. 인천 세가사미 리조트를 포함한 연결 EBITDA도 흑자로 전환됐다.

성 연구원은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구조조정으로 고정비가 크게 줄었고, 비용 효율화를 통해 영업이익률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채권 발행,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충분한 현금(약 4500~5000억원)을 확보해 놔, 비용이 감소했기에 분기별로 약 150억원가량 금액만 지출되는 상황이어서 긍정적"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은 급감했지만 구조조정 덕분에 실적은 개선되기 시작했다는 진단이다. 이에 향후 분기별 영업손실이 △1분기 135억원 △2분기 115억원 △3분기 78억원 △4분기 85억원으로 축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연간 연결 영업손실은 지난해 863억원이 저점이었고, 올해 413억원, 내년 869억원으로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성 연구원은 "출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가 없어지지 않는 한 매출액을 끌어올리는 것은 매우 힘들다"면서도 "파라다이스는 국내 카지노 중에서 유일하게 구조조정을 통한 고정비 감소를 이끌어 낸 회사로, 향후 매출 회복 시기에는 영업이익률이 경쟁사 대비 매우 빠르게 개선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