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자사주 1000만주 소각·1300억 배당 결정
미래에셋대우, 자사주 1000만주 소각·1300억 배당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사진=미래에셋대우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300억원 규모 배당금을 지급하고, 1000만주(약 923억원)의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사주 소각은 지난해 6월 1300만주(약680억원 규모)에 이어 올해 3월 추가로 진행된다. 보통주 총 발행주식수의 약 1.5%에 해당된다.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약 3727억원, 5000만주의 자기주식을 취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의 배당·자사주 등 전체 주주 환원 성향은 34.12%로 결정됐다. 약 2800억원 규모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배당·자사주 소각은 주주친화정책의 일환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사주 매입 소각, 배당 등 주주권익보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