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달 24일 주총서 EV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
LG전자, 내달 24일 주총서 EV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그나 합작사 올 7월 공식 출범···배당금 보통 1주당 1200원 상향
감사위원에 강수진 고려대 교수 선임···올해부터 전자투표제 도입 
LG전자 본사 전경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전경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가 3월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전기차(EV)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사업 분할 계획을 승인받는다.
 
LG전자는 다음달 24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사업에 대한 분할 계획서 등 안건을 승인한다고 25일 밝혔다.

LG전자에서 분리된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은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 인터내셔널과의 합작 법인으로 이동하게 된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말 임시이사회에서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JV)을 설립하기로 했다. 물적분할로 LG전자는 신설 합작법인의 지분 100%를 갖게 되며, 이후 마그나가 지분 49%를 인수할 예정이다. 이 물적분할에 대한 승인이 주총에서 의결되면 합작법인은 오는 7월에 공식 출범한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위원이 되는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도 함께 다뤄질 예정이다. LG전자는 1주당 배당금으로 보통주 1200원, 우선주 1250원을 지급한다. 지난해에는 각각 750원, 800원이었다. 

사내이사로는 배두용 LG전자 CFO 부사장이 재선임되며,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이사에는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오른다. 

특히 LG전자는 이번 주총부터 주주들이 의결권을 더욱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는 것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