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 명예회장, 6회 연속 전경련 회장 맡는다
허창수 GS 명예회장, 6회 연속 전경련 회장 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정기총회에서 38대 회장으로 추대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전경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사진=전경련)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직을 이어간다.

25일 경제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오는 26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리는 정기 총회에서 허창수 현 회장을 제38대 회장으로 추대할 예정이다.

2011년부터 전경련을 이끈 허 회장은 올해도 회장으로 추대되면서 6회 연속 전경련 회장을 맡게 된다. 

전경련 회장은 임기가 2년으로 무제한 연임할 수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여러 기업인들과 재계원로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지금같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전경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허창수  회장을 재추대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며 추대배경을 밝혔다.

또 "허창수 회장은 여러 가지로 힘든 환경 속에서 전경련을 잘 이끌어 왔고, 앞으로도 국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경련과 민간 경제계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최적임자라는 것이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