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그룹 계열 은행, '탈석탄 금융' 가속화
JB금융그룹 계열 은행, '탈석탄 금융'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B금융그룹)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지난 23일 기후변화 위기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모습. (사진=JB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JB금융그룹 계열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탈석탄 금융'에 동참한다고 25일 밝혔다.

전북은행은 지난 23일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 동참을 이미 선언한 바 있다. 광주은행은 지난해말 광주시와 '탈석탄·그린뉴딜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 위기 주원인인 석탄 금융 축소와 기후 금융 확산 환경 조성을 약속했다.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에도 참여하지 않고 이를 위해 발행되는 채권 또한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기후변화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는 석탄 특유의 높은 탄소 집약도로 인해 국가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초미세 먼지 배출량 증가의 가장 큰 대기오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