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ESG위원회 출범
서울우유 ESG위원회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소재 사용·사회공헌활동 확대
23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 서울우유협동조합 강당에서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오른쪽)과 노민호 서울우유협동조합 상임이사(ESG위원장)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
23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 서울우유협동조합 강당에서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오른쪽)과 노민호 서울우유협동조합 상임이사(ESG위원장)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이 24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의 경영 강화를 위해 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서울우유는 ESG위원회를 통해 경영이념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서울우유에 따르면, 2021년 선포된 우유로 세상을 건강하게라는 경영이념에서 ESG 방향성을 제시했다. △세상(사람·사회·지구)을 건강하게에서 △사람은 고객만족과 고객건강 △사회는 낙농발전과 상생사회 △지구는 친환경과 동물복지의 의미를 담고 있다. 

서울우유는 ESG위원회를 통해 먼저 사내 일회용 종이컵 퇴출 및 재생용지를 활용한 친환경 명함 사용, 친환경 소재를 이용한 사무용품 변경을 추진한다. 2009년부터 시행 중인 지역아동센터 후원 및 임직원 자원봉사활동, 제품 기부, 성금 기탁을 확대하고 제품 포장 자재 변경 등 친환경 정책도 펼칠 예정이다. 

노민호 서울우유협동조합 상임이사(ESG위원장)는 "ESG 경영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며 기업의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해진 시점에 위원회를 출범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SG는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어다. 기업 활동에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윤리적인 지배구조 개선 방식을 적용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한다는 의미를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