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터리 위협하는 中 CATL···현대 전기차 3차 물량 절반 수주
K-배터리 위협하는 中 CATL···현대 전기차 3차 물량 절반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중국의 CATL이 현대차의 전기차 플랫폼인 E-GMP에 탑재될 배터리 3차 물량의 절반 이상을 쓸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시장을 독식한 상황에서 K-배터리 시장 마저 위협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2023년 이후 출시하는 E-GMP 3차 물량 공급사로 CATL과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해 최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CATL은 3개 차종 중 2개 차종의 배터리를 SK이노베이션은 1개 차종을 따낸 것으로 추정된다. 

CATL은 2차 물량을 LG에너지솔루션과 공동으로 따낸데 이어 또다시 물량 확보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도 E-GMP 1차 가운데 아이오닉5 물량을 단독 수주했으며, 이번 3차에서도 일부 물량 확보에 성공했다.

E-GMP 3차 물량은 2023년 이후 선보일 기아 SUV 등 3개 차종과 현대차 '아이오닉7' 일부 물량 등 총 4개 차종, 9조원대 규모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아이오닉7의 배터리 공급사 선정은 이번에 제외됐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아이오닉7의 배터리는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서 추진중인 합작법인(JV)에서 생산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번 3차 물량까지 현대차의 E-GMP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 CATL의 3파전이다.

삼성SDI는 배터리 스펙 등의 문제로 아직 E-GMP 물량을 따내지 못했다.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납품회사를 분산해야 하는 현대차 입장에서는 CATL 물량을 쓸 수밖에 없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CATL은 지난 2019년까지 중국물량만 다수 확보하면서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점유율이 0.4%에 불과했다. 그러다 최근 유럽에도 배터리 공장을 신축하는 등 투자를 확대하면서 지난해 점유율을 6.5%까지 끌어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코나 전기차 화재로 인한 리콜 사태 등을 겪은 현대차 입장에서 배터리 업체를 분산할 수밖에 없다"며 "CATL이 국내 기업들의 가장 위협적인 대상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