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취약계층 특성화고 100명 대상 온라인 멘토링
우리금융, 취약계층 특성화고 100명 대상 온라인 멘토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그래밍 언어·빅데이터 등 온라인 수강권 지원
우리금융그룹 직원들이 취약계층 특성화고 학생 대상 디지털 인재육성을 위한 온라인 멘토링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취약계층 특성화고 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인재 육성을 위한 온라인 멘토링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멘토링은 우리금융이 추진하는 '특성화고 디지털 인재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 프로젝트는 높은 사교육비로 인해 디지털·정보통신(IT) 기술 학습을 위한 진로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특성화고 학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2년째를 맞았다.

우리금융은 전국의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프로그래밍 언어, 빅데이터, AI, 웹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의 온라인 교육 수강권을 지원하고, 우리금융의 ICT서비스 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의 현업 직원들이 전문 멘토가 돼 디지털·IT 분야에 대한 실무 역량 배양 멘토링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빅데이터·보안·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웹개발·인공지능 등 학생들의 진로 탐색과 실무능력 개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내용으로 진행됐다. 특히 특성화고를 졸업한 뒤 우리에프아이에스에서 실제 근무 중인 선배 직원이 참여해 실시간 채팅을 통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는 인재들이 한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ESG활동을 통해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