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일용직에도 주식 나눠준다"
쿠팡 "일용직에도 주식 나눠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5일까지 상시직 전환 현장 노동자 3000명 대상
지난해 여름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쿠팡 배송직원이 상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지난해 여름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쿠팡 현장 노동자가 배송할 상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쿠팡이 미국 주식시장 상장과 관련해 상시직 직원들에게 지급하기로 한 1000억원 상당의 주식을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에게도 나눠준다.

17일 쿠팡에 따르면 오는 3월5일까지 상시직으로 바뀌는 현장 노동자 3000명한테 주식을 나눠줄 예정이다. 상시직 전환 규모는 물류센터별로 다르고,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쿠팡은 일용직에게 상시직 전환을 제안해왔다. 2014년부터 직고용을 시작했으며 2015년부터 분류업무 전담인력을 별도로 투입해 현재 4400명의 전담인력이 배송기사들의 짐을 덜어주고 있다. 2016년에는 주5일 근무를, 2018년부터는 52시간 근무를 도입했다. 2020년부터 원격건강상담서비스, 200억 규모의 복지기금 마련, 어린이집 개원 등의 혜택을 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