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렉키로나' 의료기관 공급 개시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렉키로나' 의료기관 공급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 목적 10만명분 생산 완료, 연간 150만∼300만명분 계획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17일부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의료기관에 공급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전날 의료기관별 공급신청을 받았으며 이날 본격적으로 공급에 들어간다. 셀트리온 항체의약품 국내 공급권을 가진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이 공급을 담당한다.

치료제는 환자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며, 전국 156개 코로나19 치료의료기관에서 직접 공급요청서를 작성해 셀트리온제약에 신청하면 받을 수 있다. 치료제 투여 대상자는 코로나19 증상 발생 후 7일이 지나지 않았으며 산소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확진자 중에서 60세 이상이거나 심혈관계 질환, 만성호흡기계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을 앓는 기저질환자 또는 폐렴 동반 환자다.

셀트리온은 이달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렉키로나 조건부 허가를 받았다. 지금까지 국내 환자 치료 목적으로 10만명분 생산을 마쳤고, 수요에 맞춰 연간 150만∼300만명분 생산을 계획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