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언택트 금융환경 구축하겠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언택트 금융환경 구축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태블릿PC 기반 지점, 인공지능(AI) 기반 상담 서비스 도입 등 언택트 시대에 맞는 금융환경을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회장은 15일 진행된 서면인터뷰를 통해 "새마을금고 회원들의 서비스 질을 높일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새마을금고 비전 2025를 착실히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비전 2025는 새마을금고 백년대계를 위한 청사진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그는 언택트 금융환경 구축과 함께 "올해 상생경영을 위해 신성장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비(非)금융사업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린뉴딜' 사업의 확대와 메세나 사업 및 MG역사관 건립 등을 통해 회원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새마을금고 국외 설립전파를 통해 '포용금융'의 한류를 이끌어가겠다는 구상이다. 메세나 사업은 기업이 문화, 스포츠, 과학 등의 분야를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마지막으로 박 회장은 "이제 새마을금고는 자산 200조원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도약해야 한다"면서 "새마을금고의 '연대와 협력 DNA'로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위기 극복을 선도하는 새마을금고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