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 백신 생산 SK바이오사이언스 점검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 백신 생산 SK바이오사이언스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접종 과정서 철저한 이상사례 모니터링과 신속 대응체계 구축할 것"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서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오른쪽 둘째)이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서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오른쪽 둘째)이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를 찾아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살펴봤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 위탁생산 업체다. 

식약처는 지난 10일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에 대한 추가 임상시험 결과 제출 조건으로 품목허가를 내줬다. 김 처장의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 방문에 대해 식약처는 "국내에서 처음 허가받은 코로나19 백신 생산계획을 점검하고 철저한 제조·품질 관리를 당부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김 처장은 이날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51개 국가에서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을 국내 제약사가 생산하게 된 것은 백신의 국내 공급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짚었다. 품질검사 현장에선 "한국아스트라제네카코비드-19백신주는 바이러스벡터 백신으로 제조 공정과 시설에 대한 엄격한 관리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처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 방문 일정을 마치면서 "코로나19 백신 첫 허가를 계기로 일상으로 회복에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접종 과정에서 질병청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철저한 이상사례 모니터링과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백신이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