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주식 日거래 100억 육박···大魚 상장 예고에 투자열기 '후끈'
장외주식 日거래 100억 육박···大魚 상장 예고에 투자열기 '후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거래소비상장)
(사진=서울거래소비상장)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피 지수가 3,000선을 넘어서며 강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비상장주식 거래시장인 한국장외주식시장(K-OTC)의 거래대금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연간 거래대금이 역대 처음 1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올해 들어서는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처음 100억원에 육박했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달간 K-OTC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99억9천500만원으로, 역대 처음 100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이는 2019년 1월(44억8천만원)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지난해 12월(65억원) 대비로는 53.8% 증가한 수치다.

K-OTC는 코스피와 코스닥, 코넥스에 이어 국내 주식시장의 하나로, 상장하지 못한 장외기업들이 제도권 시장에서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시장이다.

현재 거래 중인 종목 수는 137개로 2019년 말과 같지만, 1월 말 기준 시가총액은 18조2천억원으로 2019년 말(14조2천700억원)보다 4조원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1년간 일평균 거래대금은 51억5천만원으로 2019년(40억3천만원) 대비 11억2천만원(27.9%)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연간 거래대금은 1조2천766억원을 기록하며, 처음 1조원을 돌파하는 등 K-OTC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는 지난해 카카오게임즈, SK바이오팜 등이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비상장 종목에 대한 상장 기대 수요가 작용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K-OTC에서는 현재 SK건설, LS전선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치매치료제 임상을 진행 중인 아리바이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업체 오상헬스케어 등도 거래 중이다.

지난해 3월과 11월에는 K-OTC에서 거래됐던 서울바이오시스와 에이플러스에셋이 각각 코스닥과 코스피로 이전 상장했다.

올해 역시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야놀자 등 장외시장에서 거래중인 대어(大漁) 들이 연내 상장(IPO)을 앞두고 있어 장외 주식에 대한 투자 열기는 한층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배틀그라운드' 게임 개발사인 크래프톤의 경우 현재 기업가치는 14~15조원에서 상장 후 최대 30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크래프톤은 지난해 미래에셋대우를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IPO준비에 착수했다. 지난해 2월 장외시장에서 40만원대에 거래되던 크래프톤 주식은 1년새 4배 넘게 올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인 서울거래소 비상장에서 현재 약 18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또 다른 IPO대어인 카카오뱅크의 장외주식 가격은 공모주 광풍이 거셌던 지난해 9월 11만원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현재는 악 7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크레디트스위스(CS)이며, 올 하반기 상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역대급 대어들이 IPO를 앞두고 있는 만큼 미리 주식을 확보하려는 투자자들이 장외시장으로 몰릴 가능성이 크다.

금투협 관계자는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밝은 전망으로 상장 전 대어를 미리 잡으려는 수요와 함께 동학개미운동으로 인한 비상장주식시장 유동성 공급 등으로 K-OTC 시장은 모험자본의 공급수단으로서 입지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