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연초부터 '역대 최대' 7.6兆↑···이례적 폭증
은행 가계대출 연초부터 '역대 최대' 7.6兆↑···이례적 폭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담대 5조원·기타대출 2조7000억원 늘어 '사상 최대폭' 증가
코로나19 자금수요·영끌·빚투가 견인···연초 신용대출 재개도 영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올해 첫달 은행들이 취급한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7조6000억원 뛰었다. 1월 기준으로 지난 2004년 통계 편제 이후 사상 최대치다. 통상 1월이 연말·연초 상여금 지급, 주택거래 비수기 등으로 가계대출이 감소하는 달인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부동산·주식 투자를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대출로 투자) 등이 폭발적인 빚 증가세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들어 은행들이 신용대출 빗장을 풀면서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했고, 3월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 등으로 대출이 또 다시 막힐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미리 받아두려는 움직임도 겹쳤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96조4000억원으로 전월대비 7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4년 이후 1월 기준으로는 최대폭이다. 이전 최대치는 지난해 1월(3조7000억원)이었다. 연초 가계대출이 1조~3조원 수준으로 늘어나는 것을 고려하면 이 같은 급증은 이례적인 일이다. 연말·연초 상여금지급, 주택 거래 비수기 등으로 가계대출이 감소하는 달임에도 늘어난 것이어서다. 

가계대출은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과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으로 구성된 기타대출을 합친 금액이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를 견인한건 주택담보대출이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26조9000억원으로 전달보다 5조원 증가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4년 이후 1월 기준으로는 증가폭이 가장 크다. 이 가운데 전세자금대출 증가액은 전월대비 2조4000억원 늘었다. 

윤옥자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1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지난해 12월 증가액(6조300억원)보다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증가세가 나타났다"며 "주택매매 및 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꾸준히 이어진 데 주로 기인했다 "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과 12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각각 8만9000호, 8만3000호를 기록했는데, 당시 계약됐던 물량에 대한 대출 수요가 2~3달 시차를 두고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11월과 12월 서울의 전세거래량도 3만8000호, 3만5000호로 상당한 규모를 나타냈다.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이 포함된 은행권 기타대출 잔액은 268조6000억원으로 전월대비 2조6000억원 증가했다. 역시 1월 기준 최대 증가폭이다. 한은은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주택매매 자금, 주식투자 관련 자금 수요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규모가 확대됐다고 봤다. 지난해 금융당국 규제와 총량 관리 압박 등으로 일부 시중은행들이 중단했던 신용대출을 재개하면서 억눌렸던 대출 수요도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오는 3월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 발표를 앞두고 가수요도 몰린 것으로 보인다. 당장 필요하지 않더라도 '일단 받아놓고 보자'는 심리가 발동했다. 

지난달말 기업대출은 10조원 증가했다. 1월 증가액 기준으로 속보치가 작성된 2009년 6월 이후 역대 두 번째 증가폭이다. 이전 최대치는 2014년 1월 10조9000억원이었다. 그 결과 기업대출 잔액은 986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대출은 지난해 12월 5조원 감소에서 지난달 3조3000억원으로 증가전환했다.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등에 따른 것이다. 중소기업대출은 작년 12월 6000억원 감소에서 6조6000억원으로 증가전환했다. 1월 증가액 기준으로 속보치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윤 차장은 "대개 기업들이 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해 부채를 상환했다가 1월에 다시 대출을 실행하는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다"며 "대기업의 경우 연말 일시 상환분 재취급이, 중소기업은 은행 및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부가가치세 납부(1월25일)를 위한 자금수요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