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남아공 변이에 예방효과 제한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남아공 변이에 예방효과 제한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스퍼드대 2000명 성인 대상 1·2상 시험
"경증·중등증 발현 충분히 예방하지 못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으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변이에 예방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옥스퍼드대와 남아공 비트바테르스란트대가 2026명을 대상으로 1·2상 시험을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하는 방식으론 남아공 변이로 인한 경증과 중등증 발현을 막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남아공 변이로 인한 중증이나 입원 또는 사망 예방효과는 아직 판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임상시험 참가자 중 입원하거나 사망한 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스트라제네카 측도 로이터통신에 "소규모 1·2상 시험 초기자료에서 남아공발 변이가 주원인인 경증에 우리 백신의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대다수 시험 참가자가 젊고 건강한 성인이어서 중증과 입원 예방효과는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실제 임상시험 참가자 중위연령은 31세였다. 회사 측은 "우리 백신의 중화항체 활동성이 다른 백신과 동일하기에 남아공 변이로 인한 중증은 예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번 임상시험은 규모가 작은 편이라는 한계가 있다. 또 논문은 아직 전문가 심사과정인 동료평가(Peer Review)를 거치지 않았다.

한편 옥스퍼드대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이 영국발 변이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가을까지 변이에 대처하는 차세대 백신을 생산하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