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인터넷전문銀 본인가 신청···"7월 출범 목표"
토스뱅크, 인터넷전문銀 본인가 신청···"7월 출범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금융위원회는 토스혁신준비법인(토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5일 밝혔다.

토스뱅크는 지난 2019년 12월 금융위 예비인가 이후 준비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구축 등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작업을 진행해 왔다.

토스뱅크의 자본금은 2500억원이다. 주주로는 비바리퍼블리카와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웰컴저축은행 등 11개사가 있다.

금융위는 향후 관련법령에 따라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토스뱅크의 본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자본금·자금 조달방안, 대주주·주주 구성계획, 사업계획, 임원,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 및 물적설비 등 법상 인가심사 요건 충족여부를 심사하고, 실지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토스뱅크 측은 내달 본인가를 획득할 경우, 7월에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토스뱅크가 오는 7월 본격 출범하면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기존 은행권과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