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캠코, 부산·경남지역 中企에 최대 3억 대출
기업銀-캠코, 부산·경남지역 中企에 최대 3억 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본점 (사진=IBK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IBK기업은행은 한국자산관리공사와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부산·경남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상생금융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기업은행과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공동으로 조성한 2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동반성장 협력대출을 지원한다.

대출 대상은 부산‧경남지역에 소재한 창업·벤처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 일자리 창출기업, 사회적 기업이다. 대출 한도는 기업 당 최대 3억원으로, 대출금리 연 0.5%포인트(p)를 자동 감면한다. 또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p를 추가 감면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