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주택 공급 본격화···국토부·LH 상가매입착수
1인 가구 주택 공급 본격화···국토부·LH 상가매입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매입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수도시설을 살펴보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변창흠 현 국토부 장관은 매입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도심 내 공실 상가와 관광호텔 등 비주택을 매입해 1인 가구를 위한 주택으로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매입대상은 수도권에 위치한 최초 사용승인 후 15년 이내의 제1종‧제2종 근린생활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등 주거용 전환이 가능한 건축물이다. 이를 리모델링 해 시세의 50%이하로 저렴하게 임대 공급(공공·소유)할 예정이다.

이에 이날부터 내달 5일까지 임대사업자를 대상으로 비주택 건축물 매입 접수를 받는다. 신청자격은 주택 운영을 고려해 사회적 경제주체(사회적 기업, 비영리법인 등)와 주택임대관리업자(공유주택 운영 실적)로 한정하며, 단독 신청 또는 건물 등 자산소유자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공모에 신청할 수 있다.

매입약정을 체결한 사업자는 세대별 전용면적 50㎡ 이하인 원룸형(셰어형) 주택으로 준공해야 한다.

LH는 역세권 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지역에서 동 전체를 활용할 수 있고 주택 규모는 150호 이하인 건물을 우선 매입할 예정이다. 이어 LH는 민간 사업자의 자금조달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착공 직후 사업비의 50%를 지급한다. 준공 후 매매계약 시 사업비의 30%, 최종 품질점검 완료시 사업비의 20%가 지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매입약정 방식을 활용한 비주택 리모델링을 통해 도심 내 우수입지에 청년 등 1인 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쾌적한 주택을 빠르고 저렴하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