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아티바, 美 MSD에 2조원대 기술수출
GC녹십자랩셀·아티바, 美 MSD에 2조원대 기술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가지 CAR-NK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추진···"플랫폼 기술 투자 이례적"
GC녹십자랩셀 CI
GC녹십자랩셀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랩셀과 미국 관계사 아티바 테라퓨틱스가 미국 머크(MSD)와 총 2조원대 세포치료제 관련 기술수출을 성사시켰다. 29일 GC녹십자랩셀은 아티바와 고형암에 쓰는 CAR-NK 세포치료제 3종을 공동개발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아티바가 미국 MSD로부터 공동 연구개발을 수주한 데 따라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는 GC녹십자랩셀에서 업무를 담당하게 돼 맺은 것이다. 아티바가 MSD에 세포치료제 관련 기술을 수출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데 대한 전체 계약 규모는 18억6600만 달러(2조900억원)다.

아티바는 2019년 녹십자홀딩스(GC)와 GC녹십자랩셀이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법인이다. 이후 GC녹십자랩셀은 아티바에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 세포치료제와 관련한 기술을 이전한 바 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아티바가 MSD와 세포치료제 플랫폼 관련 기술을 수출하고 공동연구를 하게 된 데 따라 애초 해당 기술을 보유하고 있던 GC녹십자랩셀에서 아티바와 계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2조원이 넘는 전체 계약 규모 중에서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계약 규모는 9억8175만달러(1조980억원)다. 이날 공시에 언급된 금액은 GC녹십자랩셀에 직접 유입되는 금액이다.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달러(170억원), 단계별 성공에 따른 기술료인 마일스톤은 9억6675만달러(1조800억원)다. 상업화에 따른 로열티는 별개다.

MSD와 아티바, 아티바와 GC녹십자랩셀로 이어지는 계약에 따라 이들 회사는 총 3가지 고형암에 대한 CAR-NK 세포치료제를 공동 개발한다.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구체적인 암 종류에 대해서는 정해지지 않았다.

GC녹십자랩셀은 이번 계약에 대해 특정 신약 후보물질을 수출하는 경우와 달리 원천 플랫폼 기술을 수출하고, 초기 단계부터 공동 연구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조 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글로벌 수준의 역량이 더해진 결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CAR-NK 치료제는 면역세포의 일종인 NK 세포의 면역 기능을 강화해 암세포에 결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면역항암제에 비해 안전하고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장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