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KT, AI 기반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공동 개발
우리은행-KT, AI 기반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공동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형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단 부행장(오른쪽)과 김준근 KT그룹 Enterprise 부문 전무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심상형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단 부행장(오른쪽)과 김준근 KT그룹 Enterprise 부문 전무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7일 KT그룹과 '인공지능(AI) 기반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도입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우리은행 투자상품전략단 심상형 부행장과 KT그룹 Enterprise 부문 C레벨컨설팅본부장 김준근 전무가 전자서명을 활용한 온택트(Ontact)방식으로 진행됐다. 양사는 △AI 기반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혁신 △AI 기반 금융상품 완전판매 솔루션 도입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AI 학습 및 컨설팅 등 총 3개 분야에서 협업하기로 했다.

특히 각자 보유한 금융, 디지털, AI 및 ICT 역량을 공유해 투자상품 신규 단계에서 불완전판매를 차단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도입하는데 힘을 모은다. 또 향후 불완전판매 예방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비즈니스 모델 공동특허 출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펀드 판매과정에서 축적한 경험을 AI 학습 목적으로 KT와 공유하고, KT는 우리은행 투자상품 판매 프로세스 컨설팅을 시작으로 ICT 기술을 활용해 불완전판매 이슈를 제거할 수 있는 AI 프로세스를 개발하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KT그룹과 우리은행 간의 협약은 ICT 기술력과 금융이 결합하는 뉴노멀로, AI 기술력이 금융투자상품 완전판매로 확대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