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올해 첫 출하 '제주 미니향' 1톤 확보
롯데마트, 올해 첫 출하 '제주 미니향' 1톤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개발 신품종, 수도권 주요 점포서 판매
27일 서울 중구 봉래동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송하숙 롯데마트 과일상품기획자(MD·왼쪽)와 모델이 제주산 '미니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27일 서울 중구 봉래동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송하숙 롯데마트 과일상품기획자(MD·왼쪽)와 모델이 제주산 '미니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마트가 제주도에서 자란 감귤 신품종 '미니향'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인다. 27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미니향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산하 감귤연구소가 '기주밀감'과 '폰깡'을 교배해 개발했다. 

작고 귀엽게 생긴 미니향은 1개당 무게가 30~50g에 불과하지만, 평균 당도는 15브릭스(Brix) 이상이다. 온주밀감과 비교하면 당도가 높고 신맛은 덜하다.  

롯데마트는 제주감귤농협으로부터 올해 처음 출하된 미니향 1톤(t)을 확보하고, 수도권 주요 점포에서 팔 예정이다. 1팩(500g)당 가격 998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