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1조2200억 '사상최대'···"해외 호조"
LG생활건강, 작년 영업익 1조2200억 '사상최대'···"해외 호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도 16년 연속 성장세 지속
LG생활건강 로고
LG생활건강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LG생활건강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외 경기 악화에도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를 기록하며 16년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다. 27일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매출이 7조8445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1조2209억원으로 3.8% 늘었다.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가장 많았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한 2조944억원, 영업이익은 6.3% 늘어난 2563억원으로 모두 4분기 기준 사상 최대였다. 화장품과 생활용품, 음료 사업이 두루 성장한 덕이다.

LG생활건강은 고가 제품을 중심으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하고 해외 시장에서 선전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지난해 뷰티와 데일리 뷰티(생활용품 중 헤어·보디용품)를 합친 화장품 매출은 5조5524억원, 영업이익은 9647억원이었다.

이중 지난해 4분기 화장품 사업 매출은 1조324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9%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254억원으로 5.4% 늘었다. 더 히스토리 오브 후(후)를 비롯한 고가 브랜드 화장품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중국 시장 매출이 지난해 4분기 41%, 연간 21% 뛰었다.

생활용품 사업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4230억원,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각각 23.6%, 7.4% 늘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생활용품 역시 중국 시장에서 닥터그루트, 벨먼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며 "직영 온라인몰과 라이브 방송을 통한 온라인 매출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음료 사업도 호조를 보여 지난해 4분기 매출은 3469억원, 영업이익은 209억원으로 각각 3.7%, 17.1% 늘었다. 이 같은 실적에 힘입어 LG생활건강의 부채 비율은 2019년 말 53.3%에서 지난해 말 40.3%로 낮아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