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수석 이코노미스트 "2024년까지 美기준금리 인상 없을 것"
S&P 수석 이코노미스트 "2024년까지 美기준금리 인상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 앤 보비노 S&P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 (사진=우먼펀디드2019 홈페이지 캡처)
베스 앤 보비노 S&P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 (사진=우먼펀디드2019 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베스 앤 보비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오는 2024년까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비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6일(현지시간) 미 한국상공회의소(KOCHAM) 주최로 열린 '2021년 미국 하반기 경제전망' 웹 세미나에서 "금리는 시장이 현 시점에서 예상하는 것보다 더 오랫동안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 같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보비노는 "물가상승률이 너무 낮기 때문에 올해는 어떠한 움직임도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2024년 초까지는 연준이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미 국내총생산(GDP)은 3.9% 감소했으나, 올해는 4.2%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하면서 "2021년 3분기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에 이르지 못할 것이다. 레저, 접객업, 레스토랑, 소매 부문 회복은 여러 해 동안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현재 6.7% 수준인 실업률도 2024년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25∼30%로 내다봤으나, 조 바이든 신임 행정부가 약속대로 대규모 추가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다면 그 확률은 25%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보비노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