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에 4700억 투자
캠코,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에 4700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2021년도 제1차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가운데)과 위원들이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캠코)
2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2021년도 제1차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가운데)과 위원들이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캠코)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제1차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해 한국판 뉴딜 및 코로나 위기극복 추진 성과와 올해 계획을 점검하고 '뉴노멀 선도 공기업 전환'을 위한 주요사업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캠코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4700억원 투자하기로 했다. 일자리 4000개 창출, 274개 기업 창업·재정 지원을 목표로 △부산 청년창업허브 조성 △국·공유지 개발 제로에너지·스마트 빌딩 선도 △온비드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모델 개발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그린리모델링의 일환인 '부산 청년창업허브'를 조성하기 위해 국비 예산 45억원에 캠코 자체 예산 20억원을 추가해 올해 안으로 준공 및 개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뉴노멀 선도 공기업 추진계획' 주요과제로 △리모트 워크 및 오피스·공간 혁신 등 일하는 방식 변화 △소상공인·중소기업 임대료 인하 △코로나19 피해지역 민생안정 지원 확대 등도 선정했다.

저탄소 친환경정책 강화와 기업 사회적 책임성 강화 등에 따라 주요사업 ESG 전환 과제도 추가했다. 구체적으로 △물납법인 ESG점검 기준 수립 △DIP금융 지원 ESG 기준 도입·강화 등을 추진한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지원과 주요사업 ESG 전환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해 갈 것"이라며 "계획이나 전략수립보다 실행하고 실천해 가는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