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계열사 임추위 첫 회의···차기 행장 선임 절차 돌입
BNK금융 계열사 임추위 첫 회의···차기 행장 선임 절차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K부산은행)
(사진=BNK부산은행)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부산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시작으로 BNK금융 주요 계열사 대표를 선임하는 일정이 26일 시작됐다.

부산은행 임추위는 이날 은행 본점에서 비공개 첫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 일정 등을 논의했다.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주요 계열사 행장과 대표를 선정하는 일정도 잇달아 열린다.

계열사별 임추위는 후보 자격 조건을 갖춘 내부 임원 등을 대상으로 경영 현안에 대한 면접 등을 거쳐 적격후보자명단(숏리스트)을 만들어 이사회에 제출하는 역할을 한다.

이사회는 평판 조회 및 면접 등을 통해 최종 후보를 확정하고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한다.

부산은행장 후보는 빈대인 행장을 비롯해 일부 은행 임원과 지주 임원 등이 포함된다.

다른 계열사 대표 후보에는 현 임원 외에 BNK금융 계열사 대표 등도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대인 부산은행장, 황윤철 경남은행장, 이두호 캐피탈 대표, 성명환 저축은행 대표 등이 모두 연임을 노리는 가운데 이사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역 금융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