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일회용 플라스틱 거절' 다짐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일회용 플라스틱 거절'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서 시작한 생활 속 탈 플라스틱 실천 운동 '고고 챌린지' 동참
'고고 챌린지'에 동참한 김정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이 생활 속 탈 플라스틱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고고 챌린지'에 동참한 김정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이 생활 속 탈 플라스틱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김정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이 일회용 플라스틱 거절과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생활화를 약속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도 산하 공기업이다. 

25일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김 사장은 테라사이클로부터 지목을 받아 '고고(GoGo) 챌린지'에 동참했다. 환경부에서 시작한 고고 챌린지는 생활 속 탈(脫) 플라스틱 실천을 다짐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캠페인이다. 

고고 챌린지 참여자는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 저감을 위해 생활 속에서 하지 말아야 할 일 한 가지와 할 수 있는 일 한 가지를 약속한 뒤, 다음 주자를 지목하게 된다. "플라스틱 일회용품은 거절하면서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을 생활화하겠다"고 약속한 김 사장은 다음 참여자로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 김미자 서귀포수협 조합장,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대표를 지목했다.

김 사장은 "고고 챌린지를 통해 많은 분들이 생활 속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제주삼다수 역시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바이오 페트 개발 등 탈 플라스틱을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