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입주 물량 2만3648가구···전월比 19%↑
2월 입주 물량 2만3648가구···전월比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월별 아파트 입주물량 추이. (사진= 직방)
2021년 월별 아파트 입주물량 추이.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내달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총 2만3648가구로 조사됐다. 연초 많은 물량이 예고되면서 전세시장 안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5일 직방에 따르면 오는 2월 아파트 입주물량은 수도권에서 1만6656가구, 지방 6992가구 등 총 2만364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는 이달 1만9909가구 입주 대비 19%, 올해 평균 입주 예정 물량(1만9030가구) 대비 24% 많은 수준이다.

수도권은 경기에서 1만619가구가 입주해 가장 많은 물량이 예고됐으며 △서울 4368가구 △인천 1669가구 등으로 집계됐다. 지방은 이달 507가구가 입주하며 물량 비중이 적었던 데 반해 오는 2월에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공급될 전망이다.

내달 예정된 주요 입주 단지로는 △서울 마곡동 '마곡엠밸리9단지'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푸르지오자이' △인천 계양구 서운동 '계양효성해링턴플레이스' △대구 동구 지묘동 '연경지구 LH 뉴웰시티' △경북 구미시 고아읍 '문성레이크자이' △충남 서산시 예천동 '서산예천2지구중흥S클래스' 등이 있다.

올해에는 총 22만8300여가구(연립·임대주택 제외)의 아파트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직방 관계자는 "예년 대비 적은 물량이 입주하지만 강남, 과천, 판교 등 수요자들이 선호도가 높고 수요가 많은 지역 중심으로 새 아파트가 공급되기 때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올해 중 3기신도시 택지지구 공급, 공공재건축 및 재개발사업 추진 등 주택 공급이 본격 진행될 예정으로, 공급계획이 연이어 발표될 시 수요자들의 주거 불안이 해소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의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