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 제공
경기도,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동형 암호화' 기술로 앱 개발, 확진자 동선과 겹침 가능성 확인 가능
경기도는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를 2월부터 본격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를 2월부터 본격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가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24일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진자의 공개된 동선과 사용자의 동선을 비교한 뒤 접촉 위험도를 알려주는 시범 서비스를 지난 18일 공무원과 일부 도민을 대상으로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서울대 산업수학연구센터에서 개발한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는 '동형 암호' 기술이 적용됐다. 개인의 위치정보를 암호화된 상태로 본인 핸드폰에 저장한 뒤, 복호화(암호문을 평문으로 바꾸는 것) 없이 확진자 동선과 비교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노출 걱정이 없다. 

동형 암호 원천기술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등 세계에서 5곳만 보유했을 뿐이다. 우리나라에선 서울대가 유일하다. 

해당 서비스는 공개된 확진자의 동선과 사용자의 최근 2주간 동선을 비교해 위험도를 알려준다. 공개 동선은 경기도가 최근 개발한 '심층역학조사서 데이터베이스(DB)'를 토대로 했다.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면 전 지구 위치 파악 시스템(GPS)을 이용해 개인의 동선을 핸드폰 내에 저장하고 사용자의 선택에 맞춰 동선 겹침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는 시범 서비스 기간 기능과 성능을 개선하고, 2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앱은 2월 둘째 주께 애플 앱스토어(iOS 기기)와 구글 플레이(안드로이드 기기)에서 무료로 내려 받으면 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확진자와 동선 정보는 사생활 침해와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최소한만 문자로 제공하고 있어 도민들의 피로감은 높아지고 동선에 대한 관심은 낮아지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경기도가 보유한 방역 데이터와 대학, 첨단 벤처기업 등의 정보기술(IT)을 접목한 서비스가 도민 스스로 방역활동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도민의 불안과 불편을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