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받은' 코나EV 새해 첫 화재···"현대차, 원인 조사 중"
'리콜 받은' 코나EV 새해 첫 화재···"현대차, 원인 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케이블 연결된 채 원인 불명
23일 현대차 전기차 코나(코나EV)가 대구 달성구에서 화제가 발생했다. (사진= 연합뉴스)
23일 현대차 전기차 코나(코나EV)가 대구 달성구에서 화제가 발생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 전기차 코나(코나EV)가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새해 들어 전기차의 첫 화재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급속충전기의 충전케이블이 연결된 채로 현대차 코나 전기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번 화재에 대해 현대차 측은 "관련 기관과 함께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화재를 포함해 코나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든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잇따른 코나EV의 화재로 안전성 논란이 확산하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000대를 글로벌 리콜을 진행했다. 

현대차는 일단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화재 원인으로 보고 리콜 대상 차량의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했다. 이후 현대차는 "BMS를 업데이트한 뒤 이상이 있으면 배터리를 교체해주겠다"라고 리콜 방침을 내렸다. 이러한 방침에 소비자의 불만은 끊이질 않고 있다.

이번에 불이 난 코나EV는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으로 소비자의 불안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전기차 카페에는 "차 탈 때마다 불안하다", "후회한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올해부터 코나EV는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체계가 바뀌며 니로 EV와 함께 가장 많은 국고보조금(800만원)이 책정됐다. 최대 1100만원인 지방보조금까지 포함하면 구입 시 최대 19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화재 등의 품질·안전 문제가 반복될 경우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 및 전동화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는 현대차그룹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