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디지털 컴퍼니로 간다"
진옥동 신한은행장 "디지털 컴퍼니로 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경기도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과 전국 영업점을 연결해 진행된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대회사 낭독하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사진=신한은행)
22일 경기도 용인 신한은행 연수원과 전국 영업점을 연결해 진행된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대회사 낭독하는 진옥동 신한은행장.(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진행한 '2021년 경영전략회의'에서 "앞으로 신한은행은 '디지털 컴퍼니'로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진 행장은 지난 22일 열린 '2021년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을 도구로 삼아 각자 맡은 영역에서 '디지털 리터러시(디지털 정보 이해·표현 능력)'를 바탕으로 모든 직원이 디지털과 금융을 연결하는 상상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모든 직원이 참여한 이 행사는 신한의 미래(전략)와 현재(성과)를 하나로 이어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정당한 과정과 결과를 공유하고자 경영전략회의와 종합업적평가대회 순으로 진행됐다.

경영전략회의에 이어 열린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는 천안커뮤니티(커뮤니티장 김재우, 신부동·천안·천안법원·천안중앙·천안중앙기업금융센터)가 대상을 받았다.

성과 우수 직원뿐 아니라 고객 자산 부실화를 막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앞장선 직원 등 7명도 승진 발령을 받았다. 특히 고객과 최접점인 고객상담센터 직원과 영업점 규정 상담 직원이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아 사무직원에서 일반직 대리로 전환 채용되기도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고객을 만나는 현장 직원들의 얼굴은 마스크 자국으로 깊게 팼고, 위기 대응으로 본부에는 밤늦도록 불이 꺼지지 않았다"며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동시에 디지털을 중심으로 미래 금융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함으로써 일류 신한을 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