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매체 "일본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英매체 "일본정부,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바흐는 재연기설 반박
(사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사태로 오는 7월 예정됐던 도교 올림픽을 취소설이 또다시 제기됐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익명의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때문에 취소해야 할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 도쿄 올림픽을 2032년에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로 예정된 올림픽을 취소하고 11년 뒤에나 올림픽을 준비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매체는 "(일본정부 내부에서) 올림픽을 개최하지 못할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서 올해 대회의 취소를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은 지난해 초 세계적으로 코로나 19가 확산하자 올림픽 개최를 앞둔 3월에 개최를 1년 연기했다. 밀려진 일정(7월 23일~8월 8일)에 맞춰 개막을 목표로 준비에 나섰지만 코로나19가 잠잠해지지 않으면서 개최가 점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 타임즈는 일본이 올해 올림픽 개최가 다시 연기되면 2032년 대회 개최권 확보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는 대안까지 소개했다. 이미 2024년과 2028년 대회는 프랑스 파리와 미국 LA 개최가 확정된 상황이다. 2032년 개최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반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7월에 도쿄 올림픽을 개막한다는 판단은 그대로다. 플랜B는 없다"라면서 "지난해와는 비교할 수 없다. 모든 선수들이 도쿄에 올 것이다"라면서 재 연기설을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