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5G 낙수효과 모멘텀 높아···목표가↑"
"삼성전기, 5G 낙수효과 모멘텀 높아···목표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2일 삼성전기에 대해 5G 낙수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26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조철희 연구원은 "적자 사업부였던 기판사업부가 빠르게 흑자전환하며 전 사 실적 개선을 이끌고 있어,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전년 대비 2.6%p 상승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조 연구원은 "지난 2018년에는 상위사업자 이탈로 인한 일시적 수급 불균형 때문에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나홀로 호황이었지만, 앞으로는 현재의 5G 낙수효과 모멘텀이 더 가시성이 높고, 업황 개선이 지속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올해 미국을 중심으로 5G 투자가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언택트 문화가 확산하면서 교육, 근무 등 다양한 활동이 원격으로 이뤄지고, 고차원적인 서비스 개발이 5G를 기반으로 진행 중이다.

조 연구원은 "재택 근무는 코로나 이후에도 이어질 것이어서 노트북 수요 강세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5G폰 침투율도 지난해 22.1%에서 올해는 40.5%로 커지면서 기기당 탑재 MLCC도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