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소비자보호 강화·디지털화에 방점
금감원, 조직개편···소비자보호 강화·디지털화에 방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보호처 기능 재편·디지털 금융 감독 체제 확립
'능력·성과 우수' 국·실장 승진 50대 초중반 '세대교체'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21일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추세에 부응하고, 금융위 디지털화, 금융혁신 등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능력과 성과가 우수한 1968년∼1971년생 부국장·팀장(22명)을 국실장으로 신규 승진 발령하는 세대교체를 실시했다.
 
먼저,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을 재편했는데, 피해예방과 권익보호에 방점을 뒀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소비자보호 제도, 금융상품 판매 관련 기획·제도 개선 업무를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했다. 

권익보호의 경우, 금융민원총괄국(민원·분쟁조사실 기능 재편)에 민원 관련 제도·분석·조사 기능을 집중했다. 분쟁조정 전담부서를 기존 분조 1·2국에서 3국을 추가 신설, 실손의료비, 사모펀드 등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키로 했다. 피해예방 부문 부서 간 통합을 통해 금소처 부서 수(13개)는 현행대로 유지한다. 

금융의 디지털화와 금융혁신 지원 등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기술(IT)·핀테크 관련 조직을 디지털금융 감독 및 검사부서 체재로 전환했다.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재편해 IT·전자금융업자 등에 대한 감독을 전담하고 신규 인허가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디지털금융검사국(IT·핀테크전략국 기능 재편)을 둬 IT·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로 운영키로 했다. 그간 분산 운영된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보호 관련 전담 감독·검사팀은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에 이관해 운영 효율성을 제고한다. 

신규감독수요와 감독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회계기획감리실을 감사인감리실로 재편했다. 회계법인의 공공성 강화에 대응하고 감독방식도 외부감사품질 제고 및 사전예방 중심으로 전환했다. 

팀 단위 조직도 보강했다. 펀드 등록·심사 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심사팀을 2개팀으로 보강하고 최근 검사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자산운용검사국 내 검사팀을 추가 신설했다. 또 ESG 관련 대외협력 및 국제 공조 강화 등을 위해 국제국 내 지속가능금융팀도 새로 만들었다.

금감원은 조직개편과 함께 부서장 인사도 단행했다. 

우선,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 강화에 맞춰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겸비한 인재를 배치해 금융소비자보호 감독역량을 강화했다. 1968~71년생 부국장과 팀장(22명)을 중심으로 승진인사를 실시해 세대교체에 나섰다. 특정 분야의 전문성과 업무경험이 풍부한 인재를 발탁했다. 

또 전문성 중심 배치와 여성인력 중용도 이번 인사의 특징이다. 해당 직무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한 최적임자를, 업무 능력과 리더십이 뛰어난 여성 국실장 3명(신규 승진 1명)을 주요 부서에 배치했다.

금감원은 나머지 팀장·팀원 인사도 내달 말까지 실시해 정기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문화를 지속적으로 정착시켜, 국민과 시장으로부터 신뢰받는 감독기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