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설 선물용 '떠먹는 막걸리' 첫선
신세계백화점, 설 선물용 '떠먹는 막걸리'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본점·강남점과 대구신세계 우리술방서 판매 
21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우리술방에서 모델들이 떠먹는 막걸리인 '배꽃필 무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21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우리술방에서 모델들이 떠먹는 막걸리인 '배꽃필 무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설 선물용으로 색다른 전통주을 준비했다. 21일 신세계백화점은 서울 본점과 강남점, 대구신세계에 있는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술방에서 떠먹는 막걸리인 '배꽃필 무렵' 세트를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강원 홍천군 예술의 배꽃필 무렵은 지난해 열린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서 탁주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는데, 아이스크림처럼 숟가락으로 떠먹는 게 특징이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배꽃필 무렵은 간식이나 디저트처럼 먹을 수 있고 과일이나 비스킷, 견과류를 곁들여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