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비피도와 헬스케어 사업 MOU
롯데칠성음료, 비피도와 헬스케어 사업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케어 기능성 균주 발굴·인체 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관성 연구 협력
20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칠성음료 본사에서 박윤기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왼쪽)와 지근억 비피도 대표이사가 헬스케어 균주 개발 및 마이크로바이옴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20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칠성음료 본사에서 박윤기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왼쪽)와 지근억 비피도 대표이사가 헬스케어 균주 개발 및 마이크로바이옴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21일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비피도'와 손잡고 헬스케어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롯데중앙연구소의 식물성 유산균 연구·제품개발 역량과 비피도의 인체 유래 유산균(비피도박테리움) 연구·제조기술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통해 헬스케어 기능성 균주를 발굴하고, 인체 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관성에 대한 제품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양사가 공동으로 연구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 내 유익균·유해균의 유전 정보와 건강 및 질병의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 분야다.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은 식품, 치료제,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정부 5대 그린바이오 산업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시장 규모가 2019년 811억달러(약 89조원)에서 연평균 7.6% 늘어나 2023년 1087억달러(약 1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롯데칠성음료는 협업 외에도 뉴노멀(시대변화에 따라 새로 부상하는 표준) 시대의 미래 먹거리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 유아기에서 노년기까지 생애주기별로 요구되는 건강 기능성 소재 및 제품 개발을 연구할 계획이다. 이를 연계한 식단관리 앱 출시 등 개인맞춤형 영양 관리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쪽은 "협업을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기능성 제품 개발을 넘어 마이크로바이옴 특화 소재 개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피도는 비피더스균 연구와 제품을 개발해 기능성 균주, 제약, 화장품까지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기업이다. 비피더스균 기술을 통한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지근억 비피더스)와 화장품 브랜드(비피도랩) 등 자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