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개발···스마트 모빌리티 확대
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개발···스마트 모빌리티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서모듈·무선통신기, 타이어정보관리시스템 특허 출허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금호타이어가 타이어 센서 모듈 및 무선 통신기 등의 KC인증과 국내 통신인증을 획득하고 타이어 정보 관리 시스템 특허까지 출원하는 등 스마트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연구개발에서 성과를 얻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은 각 타이어 내부에 장착된 센서모듈과 운전석에 설치된 전용 무선통신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행 중 공기압, 온도, 주행시간, 가속도 등 타이어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운전자에게 경고 및 주의 알림을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모듈과 무선공유기 (사진= 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모듈과 무선공유기 (사진= 금호타이어)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되면 운전자의 역할이 줄어들어 안전 주행을 위한 타이어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타이어 헬스 정보 및 노면 상태를 파악하여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금호타이어는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전자통신 전문업체인 삼진·루트링크와의 협업을 통해 센서모듈 및 무선통신기 등을 개발 및 제작 중이며, 수년간의 연구개발의 결실인 스마트 타이어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모 버스업체와 최종 운영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자율주행차 개발업체인 MDE와 기밀유지계약(NDA)을 체결, 관계사인 오토모스를 통해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도로에서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을 장착한 자율주행 자동차의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국가통합인증마크인 KC인증과 통신사 전파인증까지 획득했다. 이 테스트에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타이어 정보 관리 시스템) 관련 특허도 출원 중이다.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이 상용화되면 일반 승용차의 경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운전자가 쉽고 편하게 타이어 및 관련 정보를 관리할 수 있다. 더 나아가 통신사 및 관련 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빠른 날씨 변화 또는 포트홀, 범프, 블랙 아이스 등의 노면 확인까지 가능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정보 제공까지 가능하다.  

금호타이어는 상용차량 테스트 정보를 바탕으로 타이어 정보 통합중앙관리시스템을 최종 점검하여 하반기 내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현재 국내 주요 통신사와 기술 협의를 논의 중이다.  

정일택 금호타이어 연구본부장 부사장은 "금호타이어는 이런 환경 변화에 한발 앞서 준비하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는 생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R&D에 힘써왔다"며 "앞으로 완성차기업, 통신사,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