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TIGER 200 IT ETF, 순자산 6천억 돌파"
미래에셋운용 "TIGER 200 IT ETF, 순자산 6천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IT 섹터의 성장성에 집중투자하는 'TIGER 200 IT ETF(상장지수펀드)'의 순자산이 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2019년 말 3000억원대에서 1년여 만에 두 배 넘게 증가했다. 

기초지수인 'KOSPI 200 정보기술 지수'는 글로벌섹터분류기준(GICS, The Global Industry Classification Standard)을 적용해 산출한 KOSPI200 섹터 분류 중 정보기술에 속하는 종목을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구성한다.

정보기술 섹터는 지난해 말 기준 전기전자 업종의 비중이 90%에 가깝고, 그 외 금융업 및 서비스업이 차지한다. 국내 주요 IT 기업을 중심으로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지수 리밸런싱 시 단일 종목 한도는 최대 25%다. 

TIGER 200 IT ETF는 기초지수 구성종목 전체를 편입하는 완전복제전략을 사용하며, 필요시 일부 종목만 편입하는 부분복제전략을 병행한다. 

20일 종가 기준 삼성SDI 21%, SK하이닉스 19.82%, 삼성전자 18.77%, LG전자 12.4%, 삼성전기 7.95% 등으로 구성되며, 총 11개 종목을 편입한다. 
연초이후 14.91%, 최근 1년 65.52% 등 높은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권오성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장은 "TIGER 200 IT ETF를 통해 국내 일등 기업뿐만 아니라 글로벌 관점에서도 기술과 경쟁력을 보유한 우량 IT 종목에 선별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