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가맹택시' 서비스 개시···1분기내 1000대 증차
우버, '가맹택시' 서비스 개시···1분기내 1000대 증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버 택시 (사진= 우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우버는 가맹택시 '우버 택시'를 선보이며 베타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에 투입되는 우버 택시는 기존의 우버 일반 택시와는 차별화된 가맹택시 서비스로 이날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우버 택시는 일반 택시와 동일한 요금이 적용된다. 승객은 우버 앱에서 기존 서비스인 일반 택시, 우버 블랙 등과 신규 추가된 우버 택시 가운데 원하는 옵션을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우버는 1분기 이내에 가맹택시를 1000대까지 증차해 원활한 차량 공급으로 승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우버는 우버 택시를 처음 이용하는 승객에게는 운행 거리에 따라 최대 만원 할인을 제공한다. 이후 탑승부터는 3월 31일까지 20% 상시 할인을 적용한다. 단 이용자들은 차량 요청 전 미리 우버 앱에 프로모션 코드를 등록해야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아울러 베타서비스로 운행을 시작하는 가맹택시에는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깨끗한 공기 순환으로 차내를 정화해 위생 관리 서비스를 강화한다.    

우버 택시 (사진= 우버)

우버는 승차 거부 없는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드라이버에게 목적지가 노출되지 않는 기존의 정책을 사용한다. 이용자들이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변에 있는 우버 택시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승객들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택시를 1대 1로 연결해 주는 신속한 자동 배차 서비스를 선사하며 앱에 미리 등록한 카드로 결제가 이루어지는 앱 결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드라이버와 승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결제를 지원한다.

우버는 안전성에 가장 역점을 두고있다. 그 목적으로 색상으로 승객 찾기(Spotlight), 운행 상황 확인(RideCheck), 112 지원 버튼 및 안심 연락처 기능 등을 제공하고 있다. 기술력을 활용해 탑승 관련 기본 안전 기능 개발을 지속적해서 추진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높아진 감염 위험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기 위해 드라이버의 개인위생 관리와 차량 방역을 철저히 한다. 

우버(Uber) 로고 (사진= 우버)

드라이버와 승객에 관한 기록은 앱상에 남지 않도록 조치한다. 또한 드라이버와 승객 간에 유선 연락이 있을 시 전화번호를 암호화해 개인 정보 노출을 철저히 방지한다. 나아가 어떤 문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우버 고객센터가 중재에 나서 승객이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톰 화이트 우버 한국 총괄은 "새로운 서비스로 국내에서 우버 성장의 새 장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버 가맹택시는 해외에서 검증받은 기술과 혁신의 토대 위에서 한국 시장에 최적화해 선보이는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어 "우버 가맹택시 서비스는 위생 및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첨단 안전 기능을 제공해 모든 우버 앱 이용객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