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관 간 레포거래 2경2148조···전년비 10%↑
지난해 기관 간 레포거래 2경2148조···전년비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기관 간 환매조건부채권(Repo) 거래금액이 2경2148조원으로 전년 대비 10.1%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일 평균 잔액은 106조4000억원으로 전년 보다 14.9% 늘었다.

예탁원은 "기관 간 거래금액의 경우 2016년 대비 약 2배, 일 평균잔액은 2.1배 각각 증가해 레포 시장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콜 시장과 비교하면 레포의 일 평균잔액은 2016년 콜의 3.3배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8.8배 규모로 성장했다.

업종별로 보면 일평균 매도 잔액(자금차입)은 국내 증권사가 57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자산운용사 37조1000억원, 국내증권사(신탁) 5조원 순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매수 잔액(자금대여) 기준으로는 자산운용사(36조4000억원)가 가장 많았고 국내은행(신탁) 29조1000억원과 국내은행 14조40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거래통화별 일평균 잔액은 원화가 전년 대비 13.7% 증가한 103조원으로, 전체의 96.8%를 차지했다. 외화는 3.3%였다.

담보증권별 일 평균잔액 비중은 국채가 62조2000억원으로 전체의 55.1%를 차지했다. 이어 금융채(30.0%), 통안채(6.3%), 특수채(5.1%)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 기간별로는 작년 12월 기준 1∼4일물(82.9%)이 가장 많았다. 이어 8∼15일물(9.7%), 5∼7일물(3.1%) 순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